외장 케이뮤 마무리 작업이 한창이다. 그리고 바닥 마루가 다 깔려서 어찌됐든 당장이라도 이사를 할 수 있게 됐다. 주방가구 및 각종 붙박이장도 설치됐다.

마당에서 바라본 건물 정면. 외장 케이뮤 마무리 작업에 많은 분들이 수고해 주시고 있다. 작은 집에 저렇게 많은 분들이 매달려 있으니 왠지 비현실적인 느낌마저 든다.


집에 비해 정말 드넓은 현관, 그리고 붙박이 신발장.


현관에서 바라본 거실. 마루는 여러가지 소재 중에 습기에 강하고 걸을 때 소음이 없는 강마루를 선택했다.



오늘의 메인! 싱크대를 비롯한 주방가구를 여러 각도에서 찍은 사진들.





역시 집 크기에 비해 넉넉한 넓이를 자랑하는 다용도실. 설겆이거리는 여기에다 주로 숨겨놓게 될 듯.


그냥 평범한 인터폰.


2층으로 올라가서 복도 바닥.


화장실 밖에 분리된 공간인 파우더룸의 가구. 아직 세면대 같은 도기류가 설치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아이방 바닥과 붙박이장.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가리봉맨
이틀만에 도배가 끝났다. 단지 내 다른 집들에 비해 우리집이 구조가 단순해서 도배뿐만이 아니라 모든 작업이 빠른 편이라고 한다. 아이방만 빼고 모두 흰색 계열의 동일한 실크벽지를 썼다.

유일하게 다른 색을 쓴 2층 아이방. 은은한 초록색 빛이 도는 실크벽지를 썼다




2층 안방.



2층 복도, 붙박이 책장 겸 진열장에도 깔끔하게 도배가 됐다.



1층과 2층을 연결해 주는 계단. 아무렇게나 기대앉아서 책을 읽고 싶은 공간이다. 그런데 벽지가 너무 희고 깨끗해서 처음 한동안은 조심스러울 것 같다.



1층으로 내려와서 거실 및 주방 경계 부분의 도배 상태.




화장실 변기도 붙었다. 먼저 1층 화장실. 주로 손님들이 많이 쓸 것 같아서 잔고장이 없고 무난한 것으로 선택했다.



다음은 2층 화장실. 드디어 우리집에도 비데 시대가 열린다.



변기 옆에 욕조 샤워기 및 작은 선반도 달렸다.



2층 화장실 돔 모양 천장.



이제 집 밖으로 나가서 외장재가 한참 붙고 있는 모습이다. 소재는 KMEW인데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스타코플렉스에 비해 오염이 적고 단열 기능도 있다고 한다. 색상은 두 가지를 썼는데 지금 시공 중인 1층은 소티레 블루, 2층은 밝은 베이지색이다.



오늘의 보너스샷. 마당 수도. 아이가 마당에서 놀고 집 안으로 들어오기 전에 간단히 씻을 수 있다. 또 세차를 하거나 나무에 물을 줄 때도 유용할 듯 하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가리봉맨
며칠 전에 열심히 고른 타일이 드디어 다 붙었다. 먼저 주방 타일. 파스텔톤의 노란색과 핑크색이 혼합된 타일이다. 아직은 예쁜지 어떤지 잘 모르겠다. 싱크대와 수납장이 붙어봐야 알 수 있을 듯 하다.



1층 화장실 타일. 깔끔하고 심플하다. 만족.



현관 타일이다. 역시 만족.



2층 욕실의 한쪽 벽에만 붙인 포인트 타일. 대만족! 책자에서 본 느낌 그대로다. 녹색과 노란색이 이렇게 잘 어울리는 색인 줄 전에는 미처 몰랐었다.



욕조도 설치됐다. 필요없는 부분을 깎아내고 최대한 넓게 만들었지만 좀 작은 느낌이다. 좀 아쉽지만 공간이 작으니 어쩔 수 없다.



2층 화장실 타일. 나쁘지 않다.



2층 발코니 타일이다. 분명 타일인데 나무 느낌이 나는 것이 신기하다.




마지막 샷은 2층 화장실 밖 파우더룸에서 찍은 사진. 욕실 창으로 들어오는 빛이 너무 이쁘다.



이건 보너스샷. 주변 정리가 끝난 2층 복도. 컴퓨터방에서 아이방을 바라보는 뷰다. 공간이 참 예쁘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가리봉맨
계단이 마감이 완료됐다. 멋도 모르고 신발 신은 채로 올라갔다가 시공사 사장님한테 혼이 났다.



창문 턱 부분도 마감이 완료됐다. 아래 사진은 계단 중간에 위치한 창이다.



2층 복도 중간에 푹 들어간 공간이 있는데 내부목공팀에 부탁해서 책장 겸 장식장을 만들었다. 사실 크게 기대는 안 했는데 너무 만족스럽게 나왔다.



1,2층 화장실의 방수 처리도 완료됐다. FRP 방수 처리가 됐는데 보통 주택에는 잘 안하고 선박에 하는 방수 처리라고 한다. 집에 물 샐 일은 절대 없을 듯 하다. 첫번째 사진은 1층 화장실, 나머지 두 장은 2층 화장실이다.





다락은 크게 달라진 부분은 없지만 창문 주변 마감이 끝났고, 주변도 대강 정리됐다.




오늘의 마지막 샷은 컴퓨터방의 코너창으로 쏟아져 내리는 햇빛이다. 몽환적이고 따뜻한 느낌이 참 좋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가리봉맨
하루만에 다시 찾은 우리집. 마을 전체 토목공사 과정에서 도로 경계석 공사가 진행되면서 자연스럽게 우리집 마당 경계가 생겼다. 이만큼이 우리집 마당이다.




복도에서 올려다 보기만 했던 다락에 드디어 입성했다. 접이식 사다리가 설치된 것.




다락이 생각보다 꽤 넓다. 오래된 책을 비롯해서 온갖 잡동사니는 여기 다 넣어도 될 듯. 그런데 여기 여행가방이 왜 있는거지?



천창에서 쏟아져들어오는 눈부신 햇빛! 감동이다.



마지막 보너스샷. 현장을 막 떠나려고 하는데 현관 문이 도착했다. 그리고 아직 별 쓰임새는 없겠지만 현관문 열쇠도 받았다. 포장 때문에 잘 안보이지만 완전히 새빨간 문이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가리봉맨
내부 단열재 시공이 완료됐고, 석고보드는 거의 마무리됐다. 단열재는 대부분 셀룰로오스를 썼고, 1층 천장이나 건물 내부에 위치한 일부 벽 등 덜 중요한 부분은 글라스울을 쓰기도 했다. 아래 단열재 사진은 해가 떨어진 저녁에 찍었음에도 불구하고 한기가 느껴지지 않았다.

밤에 핸드폰 카메라로 찍은 사진이라 어둡고 촛점도 맞지 않는다. 사진에서 느껴질지 모르겠지만 깜깜한 밤에 아무도 없는 건물에 들어가니 정말 무서웠다. 아래 사진은 거실 벽과 천장이다. 벽은 셀룰로오스인데 손으로 눌러보니 빵빵하게 가득 들어간 것이 느껴졌다. 1층 천장은 글라스울이다.



1층 화장실과 2층 방들의 단열재 시공 상태. 중간중간 쫄대도 붙어있고 깔끔하게 잘 마무리되어 있다.





셀룰로오스는 커다란 펌프같은 기계로 공간을 채워 넣는 방식으로 시공한다. 반면에 글라스울은 아래 사진같이 블럭 모양으로 생긴 것을 차곡차곡 채워넣는 방식이다.



이제 며칠 후 낮에 찍은 석고보드 시공 사진들이다. 먼저 주방에서 찍은 거실 공간.



다용도실. 코너창으로 들어오는 빛이 예술이다. 그리고 일하시는 분들이 컵라면을 참 많이 드시는 듯 하다.



2층으로 오르는 계단. 며칠 전에 비해 한결 깔끔해졌다.



2층 복도도 석고보드 시공 중. 이 위에 한장을 더 붙인다고 한다.



다시 내려와서 1층. 거실과 주방의 중간쯤인 듯. 각종 배관이 지나가는 부분은 천장이 좀 낮게 처리됐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가리봉맨

지붕 외장이 붙었다. 소재는 검은색 리얼 징크인데 모양과 색상이 너무 마음에 든다. 사실 예산 부족으로 지붕은 케이뮤 사이딩 대신 조금 싼 소재인 리얼 징크를 선택했다. 걱정을 조금 했는데 이쁘게 나와서 기분이 좋다. 포인트인 천창 크기와 위치도 참 좋다.



난방용 엑셀 파이프 라인. 일정한 간격으로 촘촘하게 잘 둘러졌다. 이 사진은 부동산 사장님이 찍은 사진이다. 이 작업을 할 때 현장을 지키지 못해서 실제로 보지는 못했다. 이 위에 내부 미장을 하게 된다.




내부 미장이 완료된 거실. 일하시는 분들은 내부 미장을 방통이라고 한다. 약자인 것 같은데 무엇의 약자인지는 잘 모르겠다.



부엌 옆 다용도실. 미장 완료.



역시 내부 미장이 완료된 2층 컴퓨터방. 설계 때부터 작다는 것을 알고는 있었지만 오늘 보니 정말 작다. 컴퓨터 책상이 들어가고 의자에 사람이 앉으면 여유 공간이 거의 없을 듯하다.



마찬가지로 내부 미장이 완료된 2층 나머지 방들. 차례대로 아이방과 안방이다. 미장이 끝나고 바닥 높이가 높아져서 그런가? 지난 주보다 공간이 작아진 느낌이다. 좁은 공간(약14평)에 방 세 개를 무리해서 넣다보니 결국 방이 좀 작아졌버렸다. 도배하고 가구가 들어오면 좀 달라지려나..




다락 천창을 통해서 2층 복도로 쏟아지는 눈부신 햇살. 천창을 단 것은 정말 잘한 일이다.



실내 조명(전등) 배선도 완료됐다. 이 사진은 거실 천장이다.



이건 보너스샷. 우리랑 같은 시공사에서 시공 중인 B단지 3호 내부에서 찍은 우리집. B단지 자체가 지대가 높은데다가 3층이라 전망이 아주 좋다. 이 뷰에서 보니 또 색다른 느낌!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가리봉맨

우리집 필지를 정면과 약간 옆에서 찍은 모습이다. 드디어 기초공사가 끝났다. 방식은 매트 기초인데 통매트라고 한다. 일반적인 매트 기초보다 시멘트(콘크리트였나?)를 많이 썼다고 한다.



좀 더 가까이서 찍은 사진. 전기나 수도가 들어올 곳에 파이프가 박혀있다.



건물 뒷부분이다. 옹벽을 쌓아놔서 거의 낭떠러지 느낌이라 아찔하다. 나중에 펜스를 높게 쌓아야 할 듯.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가리봉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