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티 허브가 0.17.0으로 업데이트됐다.

변경점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forum.unity.com/threads/unity-hub-preview-0-17-0-is-now-available.532632/

버그 수정 내역 중에 " License stability fix"가 보인다. 아침에 출근해서 유니티 허브를 실행하면 라이센스 오류가 뜬 적이 많다. 라이센스 키를 다시 입력하면 정상 작동하기는 한다. 하지만 귀찮고 불안하다. 이 부분이 수정된 것 같은데 좀 지켜봐야겠다.

0.16.0 업데이트를 포스팅하지 못했는데 아래 링크를 참조하시길 바란다.

https://forum.unity.com/threads/unity-hub-preview-0-16-0-is-now-available.527356/

Posted by 가리봉맨

만우절이 낀 주말이 지나고 출근했는데 장난처럼 젠킨스 빌드가 깨져있었다. 확인해보니 Xcode가 자동으로 업데이트됐는데 추가 컴포넌트가 설치되지 않은 것이 이유였다. 다행히 컴포넌트 설치 후 빌드에 성공했다.

시스템 환경설정의 App Store 항목을 확인해보니 아래 그림처럼 "앱 업데이트 설치", "macOS 업데이트 설치" 항목이 체크돼 있어서 꺼버렸다.

앱 자동 업데이트 기능이 필요없거나 기능을 막아야 한다면 참고하시길 바란다.

Posted by 가리봉맨

이제는 유니티 허브 없이 쌩(?)으로 유니티 에디터를 바로 실행하는 일이 없다. 그만큼 유니티 허브가 안정화됐고 편리한 기능이 많이 추가됐다.

지난 3월18일에 0.15.0 업데이트가 발표됐다. 몇 가지 버그가 수정됐고 두 가지 소소한 기능이 추가됐다. 먼저 아래 이미지와 같이 왼쪽 상단에 버전이 표시된다.

그리고 프로젝트 오픈 시 타겟 플랫폼을 선택할 수 있게 됐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forum.unity.com/threads/unity-hub-preview-0-15-0-is-now-available.524139/

 

Posted by 가리봉맨

(Unity Hub 관련 기본적은 내용은 다음 포스트에 있다. [Unity] Unity Hub 리뷰)

기존에는 프로젝트 리스트가 뒤죽박죽이어서 작업 중인 프로젝트를 찾기가 어려웠다. 이번 0.14.1 업데이트에서 이 부분이 고쳐졌다. 최근 열었던 프로젝트 순으로 정렬해서 보여준다. 너무 당연한 기능인데 왜 이제야 들어갔는지 의아하다. 아무튼 이제라도 고쳐졌으니 다행이다.

https://forum.unity.com/threads/unity-hub-preview-0-14-1-is-now-available.521696/

아래 스크린샷처럼 최근 사용했던 프로젝트가 제일 위에 표시된다. 기존에는 스크롤을 한참 내려서 찾아야했다.

Posted by 가리봉맨
영어회화 100일의 기적 - 10점
문성현 지음/넥서스

"영어회화 100일의 기적"이라는 책을 Day010까지 봤다. 작심삼일을 여러차례 반복한 결과 대략 한달만에 열흘치를 본 것이다. 이 책의 핵심은 하루 여섯 개 문장을 달달 외우는 것이다. 그냥 맥락없이 외우려니 쉽지가 않다. 여섯 개의 문장이 남녀가 주고 받는 대화라는 것을 오늘에야 깨달았다. 그래서 책에 남녀 구분을 표시해두니 조금 더 쉽게 외워졌다.

대화를 듣고 남녀를 파악하는 것도 귀찮은 분들을 위해 열흘치 남녀 구분을 공유한다. 남자가 M(male), 여자가 F(female)이다. 저작권 문제가 염려되므로 첫번째, 두번째 문장만 쓴다. 결코 타이핑하기 귀찮아서가 아니다. 사실 주고받는 대화이기 때문에 남녀 누가 먼저인지만 알면 된다.

  1. Look Who's here!
    1. M: Ryan! Look who's here!
    2. F: Good to see you. What a small world.
  2. Don't metion it
    1. M: I got something for your birthday.
    2. F: A present for me? You should't have!
  3. What's the weather like?
    1. F: What's the weather gonna be like this Saturday?
    2. M: The weather reporter said it was gonna be raining.
  4. I feel like going out
    1. M: I feel like going out with you tonight.
    2. F: I'm sorry, but I have a previous engagement.
  5. Care for some coffee?
    1. M: How did you get those plane tickets?
    2. F: I pulled some strings. I have good connections.
  6. Look on the bright side
    1. M: Sorry to keep you wating. So where were we?
    2. F: We need to fix the date for the next meeting.
  7. What do you mean?
    1. M: I'm calling to make reservation at seven.
    2. F: How many in your party, sir?
  8. Can you give me a hand?
    1. F: Can you give me a hand with this?
    2. M: I'd love to, but I'm too busy.
  9. Want to come along?
    1. M: I'm going camping this weeken. Want to come along?
    2. F: What not? Can I get you something?


Posted by 가리봉맨

젠킨스에서 Job 생성 후 최초 빌드 시 다음과 같은 에러가 발생했다.

ERROR: Timeout after 10 minutes
 > git config --local --remove-section credential # timeout=10
ERROR: Error fetching remote repo 'origin'
hudson.plugins.git.GitException: Failed to fetch from http://repository url

원격 저장소에서 소스를 받아올 때 기본 timeout 값인 10분이 초과돼서 발생한 에러다.
다음과 같이 젠킨스 Job 구성에서 timeout 값을 늘리면 된다.


참고한 사이트:
https://issues.jenkins-ci.org/browse/JENKINS-20445 

Posted by 가리봉맨

유니티 허브(Unity Hub)는 유니티 에디터, 샘플 프로젝트, 유저의 유니티 프로젝트를 관리해 주는 데스크탑 프로그램이다. 보다 자세한 설명은 아래 유니티 홈페이지의 글을 참조하시길..

https://unity3d.com/kr/unity/beta

위 링크로 가서 스크롤을 쭉 내리면..

다양한 버전의 유니티 에디터를 설치해서 사용 중이라면 꽤 유용하다. 다수의 유니티 에디터 설치 경로 및 버전을 기억하고 관리하는건 꽤나 번거로운 일이다. 유니티 허브를 설치하면 사용자의 PC에 설치된 유니티 에디터를 자동으로 찾아서 리스트로 보여준다.

Official Releases, Beta Releases 메뉴를 클릭하면 발표된 정식 및 베타 최신 버전을 확인할 수 있다. 이제 수시로 유니티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최신 버전이 떴는지 확인할 필요가 없다.

Projects 메뉴를 클릭하면 아래와 같이 PC에 설치된 유니티 프로로젝트를 보여준다. 기존처럼 그냥 프로젝트 이름을 클릭하면 프로젝트가 열린다. 또, 해당 프로젝트를 어떤 버전의 유니티 에디터로 열지 선택할 수도 있다.

마지막으로 Learn 메뉴를 클릭하면 기본적인 튜토리얼 프로젝트 및 유용한 링크들을 확인할 수 있다.

새로운 버전이 나오면 실행 시 아래와 같이 푸른 띠로 알려준다.

처음에 첨부한 이미지과 같이 프로그램 이름이 Unity Hub (Beta)다. 즉 아직 안정적이지 않은 베타 프로그램이다. 이 부분을 감안하고 사용하길 바라며 포럼 게시판이 따로 있다.

https://forum.unity.com/forums/unity-hub-preview.142/?_ga=2.22003003.103405794.1519371906-368659501.1494206343

이상으로 간단한 리뷰를 마친다. 유니티 허브는 그리 대단한 기능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은 아니다. 다만 여러 버전의 유니티 프로젝트를 설치해서 사용 중인 개발자라면 한번쯤 사용해 보길 권한다.

Posted by 가리봉맨
블록체인 펼쳐보기 - 10점
김석원 지음/비제이퍼블릭

주변이 온통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에 대한 이야기로 가득하다. 그만큼 제목에 비트코인이 들어간 책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알라딘 미리보기를 통해 그 책들을 훑어봤는데 내용이 극과 극이었다. 가십거리만 다루거나 PC에 프로그램을 설치해서 직접 블록체인을 구현해 보는 내용이었다. 이 책은 블록체인이라는 물건이 어떤 아이디어로 태어났고 어떻게 돌아가는지에 대해 컴퓨터과학을 바탕으로 서술한 책이다. 코드나 프로그램 설치에 대한 내용은 한 줄도 없다.


책을 읽는 내내 블록체인의 창시자인 사토시 나카모토(실존 인물인지 여전히 논란이 분분하지만..)의 아이디어에 감탄했다. 세상에 없던 기술이나 알고리즘을 창시한 것이 아니라 기존에 있던 기술을 역발상 해서 사용한 것이 더 대단하다. 블록체인의 핵심 원리는 강력한 암호를 만들고, 의도적으로 암호를 풀 수 있는 일말의 여지를 남겨두는 것이다. 그 암호를 풀어내는 것이 바로 블록체인 채굴이다. 암호를 푸는 데에 대단한 기술이나 수학 공식이 필요하지 않다. 0부터 차례대로 숫자를 넣어보는 무식한 대입법이 유일한 방법이다. 그래서 과학자나 프로그래머가 아니라도 컴퓨터만 있다면 아무나 채굴을 시도할 수 있다. 채굴의 보상으로 비트코인을 주기 때문에 그 많은 사람들(사실상 단체나 기업)이 자발적으로 채굴에 참여하는 것이다. 


블록체인 커뮤니티의 핵심 멤버들이 하는 일은 난이도를 조절해서 채굴 속도를 조절하는 일뿐이다. 예를 들어 암호의 정답이 숫자 1000이라고 하자. 일반적인 암호화 방식에서는 당연히 1000이 아니면 모두 오답이다. 999, 1001은 정답에 가깝긴 하지만 아쉽게도 정답이 아니다. 하지만 블록체인에서는 999, 1001도 정답이다. 정답과 얼마나 가까워야 정답으로 쳐줄지를 정하는 것이 난이도 조절이다. 비트코인이 너무 많이 풀리고 있다면 난이도를 올리고 반대의 경우라면 난이도를 낮추는 것이다. 참고로 비트코인은 현재 10분에 1개꼴로 채굴되고 있다고 한다.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은 분명 다른 개념이지만 명확히 구분해서 말하기 쉽지 않다. 블록체인은 기반 기술이고 비트코인은 그 응용이다. 그런데 사실상 유일한 응용이다. 게다가 비트코인을 만들기 위한 아이디어로부터 블록체인이 탄생했다. 이쯤 되면 그냥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을 섞어서 말해도 별문제가 없을 것 같다. 나중에 더 많은 응용이 현실화된다면 자연스럽게 구분되지 않을까.


블록체인이 거품이라는 말이 있다. 어떤 경제 전문가는 엔지니어의 장난감에 불과하다고 한다. 나를 포함해서 우리 프로그래머들은 장난이나 놀이에서 놀라운 결과물이 나온다는 사실을 잘 안다. 풀지 말라는 암호를 살짝 비틀어서 풀 수 있게 만든 악동 같은 장난이 블록체인의 핵심이다. 그런데 이것이 역설적으로 정부나 은행 같은 제3자의 개입 없이도 철저한 보안을 보장한다. 이제 책 한 권 읽었을 뿐이지만 블록체인에 대해 더 알고 싶고 그 미래가 너무나 궁금하다.

Posted by 가리봉맨
서평단에 선정돼서 책을 받아본 다음 날부터 오늘까지 배탈이 나서 고생 중이다. 지금은 죽 집에서 주문한 죽을 기다리며 이 글을 쓰고 있다. 이렇게 컨디션이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딱 4일 만에 책을 다 읽었다. 나는 걸어서 (또는 자전거로) 출퇴근을 하기 때문에 그 시간에 책을 읽을 수 없다. 또 퇴근하면 미취학 아동 둘이 기다리고 있다. 이렇게 독서를 하는데 있어 악조건임에도 불구하고 4일만에 책을 다 읽은 것이다! 그만큼 재밌다는 말도 되지만 아무 생각 없이 읽을 수 있는 책이라는 말도 된다.

스포일러가 될 수 있으므로 책 내용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다 읽은 지 하루 지났다고 줄거리나 등장인물 이름이 가물가물해서 그런 건 절대 아니다 (강한 부정은 긍정이라고 했던가). 그래도 간단히 얘기하자면 이 소설은 살인을 소재로 한 스릴러 장르에 속한다. 더글라스 케네디의 '빅 픽쳐'와 분위기가 상당히 흡사하다. 물론 줄거리는 완전히 다르다. 주변 환경에 대한 자세한 묘사라던가 주인공이 범죄 사실을 감추기 위해 다양한 알리바이를 꾸미는 것 등이 비슷하다. 후자는 대부분의 스릴러가 다 그럴 수도 있겠다. 그렇다. 사실 제대로 읽어 본 스릴러 소설이 몇 권 안 된다. 내가 겁이 좀 많다.

말이 나와서 말인데 주 배경인 케네윅이라는 곳이 실제 있는 곳인지 궁금하다. 귀차니즘으로 아직 검색은 안 해봤다. 실제 있는 곳이라면 꼭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소설 속에서 매우 아름답게 묘사된다. 바닷가 산책길은 물론이고 호텔과 호텔의 바에도 한번 가보고 싶다. 바에서 주인공이 마신 샘 라이트를 마시고 싶다. 끝에서 불빛이 나오는 연장 이름 같지만 바에서 주문 한거니까 술이겠지?

이 소설에는 직유법이 유난히 많이 쓰였다. 예를 들어 "3루에서 태어난 주제에 자기가 3루타를 쳤다고 생각하는 인간들"이라는 부분. 역시 미국은 야구의 나라인가, 금수저를 이렇게 표현하는구나 하는 생각에 피식 웃었다. 쓰고 나니 직유인지 은유인지 헷갈린다. 또, "자동차 세일즈맨이 좌석 시트를 천연 가죽으로 할 필요는 없다고 솔직히 말하면서도 비싼 네비게이션은 어떻게든 팔려고 하는 것처럼"이라는 문장도 있다. 얼마 전에 차를 사며 비슷한 경험을 했다. 100% 동감한다. 하지만 난 그 세일즈맨이 사기꾼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아틀란과 지니 중에 고심 끝에 결정한 아틀란의 성능에 정말 만족한다. 딱 한 번 산속 막다른 길로 안내한 적이 있긴 하지만 말이다.

블럭버스터 영화는 아무 이유없이 때리고 부순다. TV 예능 프로는 맥락없이 그냥 웃긴다. 소설이라고 이러지 말란 법이 어디 있겠는가. 오래간만에 짧은 시간에 끝페이지를 넘기며 책을 덮는 경험을 했다. 중간에 책갈피를 꽂아 놓은 채 책장에 쌓아 놓은 책들을 보며 은근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이 책은 그 스트레스를 한 방에 날려줬다. 고맙다. 작가의 다음 책이 기대되고 꼭 사 볼 것이다.
Posted by 가리봉맨

떠나보내며..

일상 2016.05.27 23:53

애완동물을 키우다 원치 않게 떠나보내는 사람의 마음이 이럴까? 햇수로 10년, 만으로 9년을 탄 차를 처분했다. 워낙 정신없이 일사천리로 일이 진행됐다. 자려고 자리에 눕기 직전인 이 시간에야 조금 실감이 난다. 무심한 주인은 마지막 사진 한 장 남기지 못했다. 오전 중에 차를 가져간다는건 알고 있었지만 저녁에 퇴근하고 오면 차가 없다는 사실과 생각이 이어지지 않았다. 좀 더 솔직히 말하자면 새 차가 와 있을 거라는 생각이 떠난 차가 더이상 없다는 사실을 덮어버렸다고 하는 것이 맞겠다. 일명 영맨이라고 하는 자동차 대리점 직원이 정신없이 새 차에 대해 설명해 주고 이런저런 자동차 물품을 안겨주고 가버렸다. 그리고 이제야 실감이 난다. 비록 나 혼자지만 이런저런 추억 이야기를 하면서 오늘 밤만이라도 떠난 차를 기억해 주는 것이 최소한의 예의가 아닌가 싶다. 어쩌면 허전한 내 마음을 글로나마 달래고 싶은 마음이 더 큰지도 모르겠다.


전에 어떤 물건에 대해 이런 감정을 느꼈던 적이 있던가? 없었던 것 같다. 왜일까? 다른 물건에 비해 자동차라는 물건이 고가라서? 그건 아닌 것 같다. 결국 그 공간 안에서 소중한 사람들이 함께 했고 또 함께 많은 일을 겪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먼저 아버지가 생각난다. 그 구구절절한 사연은 페북과 카카오 브런치에 따로 올렸으므로 생략한다. 다음으로는 잠시 떠났다가 돌아와서는 보조석에 앉아 "아, 역시 이 자리가 제일 편해!"라고 말해줬던 아주 가까웠었던 사람이 생각난다. 떠난 동안 아마 꽤 큰 차를 타다가 내 작은 마티즈로 돌아왔던 것 같다. 그 당시에는 그 말이 진심이었을 것이라고 믿는다. 그리고 우리 식구들. 와이프. 두 아이. 와이프는 연애할 때와 아이가 생기기 전까지는 당연히 보조석에 앉았다. 경차와 좀 큰 차를 둘 다 몰아본 사람은 알겠지만 앞좌석은 그리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뒤로 가면 얘기가 달라진다. 신생아는 카시트를 뒤보기(역방향)으로 장착해야한다. 아닌가? 좀 헷갈린다. 아무튼 신생아용 카시트는 공간을 많이 차지한다. 그래서 와이프가 좁디 좁은 뒷자석으로 밀려났다. 아이가 좀 크면서 카시트를 세울 수 있게 돼서 다시 와이프가 보조석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둘째가 태어나면서 다시 뒷좌석으로 쫓겨났다. 둘째가 좀 크면서 다시 보조석으로 컴백. 하지만 둘째는 카시트가 뒤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젖을 못 뗀 관계로 보조석에서 엄마가 앉고 타야 하는 상황이 자주 발생했다. 그러면 뒤에 있는 첫째는 왜 자기만 뒤에 혼자 있어햐 하냐고 징징거리곤 했다.


아이들이 수족구에 걸리는 바람에 와이프와 아이들은 수요일부터 오늘, 금요일까지 내내 집에 있었다. 나는 걷거나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한다. 그 당시엔 의식하지 못했지만 지난 주말에 함덕 해수욕장에 다녀온 것이 마티즈와 함께 한 마지막 여행이었다. 그리고 수요일 새벽에 수영장 강습 등록한다고 제주 종합경기장에 다녀온 것이 마지막 주행이었다. 그 뒤로 아파트 우리 동 바로 앞에는 자리가 없어서 건너편에 주차해 놓은 채로 3일을 혼자 놔둔 것이다. 그리고 오늘 퇴근했을 때 마티즈는 그 자리에 없었다.


처음에는 살짝 긁힌 것도 펜으로 색칠하고 손세차도 자주 하곤 했다. 뒤로 갈수록 관리가 소흘해져서 오른쪽 앞바퀴 윗부문은 녹이 많이 슬어서 살작 건드려도 살이 떨어져나갈 지경에 이르렀다. 미안하다는 말 밖에 다른 할 말이 없다. 신발장 안에는 얼마 전에 사둔, 포장도 뜯지 않은 붓펜이 그대로 있다. 내부 청소는 말할 것도 없다. 마지막까지도 게으른 주인이다. 내 마티즈는 올수리를 해서 다른 사람에게 인도된다고 한다. 부디 부지런한 주인을 만나기 바란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떠나보내며..  (1) 2016.05.27
Posted by 가리봉맨


티스토리 툴바